메뉴 건너뛰기

센터의 모든것
매일의 활동소식   HOME > 센터의 모든것 > 매일의 활동소식

매일의 활동소식 수미초등학교 장애공감교육 다녀왔습니다.
2017-03-29 10:32:56
해운대장애인자립생활센터 <> 조회수 626
58.150.92.250

2017년 03월 20일 수미초등학교

1학년 1반 장애공감교육을 다녀왔습니다.

이제 막 유치원에서 초등학교로 입학한 아이들이 너무나 귀엽게 수업을 들었습니다.

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는 이상훈팀장 모습

어려운 용어를 쉽게 설명하느라 진땀을 좀 흘렸습니다. ^^

 

학생이 이상훈 팀장을 안내하는 모습

시각장애인을 안내할때는 팔만 내어주시면 됩니다.

지금은 몸도 작고하니 나중에 좀더 크면 그때 활용하도록합시다~~

 

안대를 한친구에게 미로찾기를 설명을하고 있는 모습

 

오른쪽, 왼쪽, 위, 아래 열심히 설명을 하면서 미로를 찾습니다.

 

미로찾기할때 어떤느낌이었는지 발표하는 학생 모습

친구가 설명한대로 가지 않아 짜증이 났지만, 그건 그 친구가 일부러 안찾은게 아니라

안대때문에 못찾은거죠?

이처럼 우리는 나와 다르다고 내기준에 못미친다고해서 답답해하거나 짜증을 내지는 않는가요?

혹은 외모가 다르다고, 피부색이 다르다고 차별을 하지 않는가요?

그래서 짜증나고 답답한 마음이 든다면 꼭~~!!! 이날의 미로찾기를 기억하면서 마음의 여유를 가지도록합시다.

 

비단 어린학생들에게만 해당하는 이야기는 아니겠지요?

꼭 장애인이 아니더라도 이세상에 나만 잘났다고 해서 자신보다 좀 느리다고 또는 조그만한 실수에도 우리는 내

감정의 복받침에 상대의 감정은 생각하지않고 풀어버리는 경우는 없는지 그것이 차별의 시작이 아닐까요?